free counters

 
 
155E84424D9F9A6A1AE4FF

155E84424D9F9A7121AD0C
175E84424D9F9A6B1B918C

155E84424D9F9A7121AD0C
195E84424D9F9A6C1C6113

155E84424D9F9A7121AD0C
115E84424D9F9A6D1D62E1

155E84424D9F9A7121AD0C
155E84424D9F9A7725559B
155E84424D9F9A7121AD0C
135E84424D9F9A6E1E1E50

155E84424D9F9A7121AD0C
145E84424D9F9A701F0AE7

155E84424D9F9A7121AD0C
145E84424D9F9A7120048B

165E84424D9F9A77262954
155E84424D9F9A7121AD0C

175E84424D9F9A72221910

155E84424D9F9A7121AD0C
205E84424D9F9A7423FA1D

186494464D9FA02D117DE1



123AAC374D9F9EDD11FEF3

이것이 제가 만든 떡볶이입니다.
향긋한 냄새도 전달하고 싶지만....안되네요. 아쉽습니다 ㅠㅠ

 
133AAC374D9F9EDD12DA7A

클로즈업 사진입니다.
준비부터 완성까지 30분안에 끝나는 조리법으로
 만든 것 치고는 국물의 점도가 대단하죠?

 
153AAC374D9F9EDE13DA3C

이건 막바지 조리할 때 모습이에요. 


 
163AAC374D9F9EDE1451F4

예전엔 한번도 이런 느낌을 받은 적이 없었는데,
지금 조리법대로 하면...이미 중간단계부터
떡을 꺼내먹고 싶을 정도로 그 향기가 장난이 아닙니다.


183AAC374D9F9EDF154A51


자 그럼 이제 조리법을 알려드릴께요.

뿌와 떡볶이 (2인분 기준)

재료
국물용 멸치 8마리, 가래떡 450g, 파 한줄, 넓적한 오뎅 한장, 
고추장 듬뿍 두큰술, 볶은춘장 한작은술, 설탕 두큰술, 후추 약간, 물엿 한큰술, 간장 1.5큰술, 마늘 두쪽, 미원 한꼬집(두손가락으로 살짝 집는 정도)

1. 넓은 팬에 물을 450ml(라면 하나 끓이는 것보다 약간 적은양) 붓고 센불에 끓입니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국물멸치를 넣어 약 5분간 우립니다. 국물을 우리는 동안 마늘을 다지고, 떡, 파, 어묵을 한입에 먹기좋게 썰어줍니다.

2. 멸치물이 우러났으면 멸치는 버리고 육수에 후추가루를 뿌린 뒤, 고추장 두큰술을 듬뿍 떠서 마늘과 함께 잘 풀어줍니다. 이 때 불온도를 중불로 줄여줍니다.(온도 조절이 아주 중요합니다.)

3. 떡을 조심조심 고추장물에 넣은 뒤 간장 1.5큰술과 설탕 두큰술, 물엿 한작은술, 순서대로 넣고 잘 뒤적여줍니다. 다 섞여지면 오뎅을 넣은 뒤, 볶은춘장 한 작은술을 국자에 묻혀 떡 사이사이에 뱅글뱅글 돌리면서 대충 풀어줍니다. 뒤이어 미원을 엄지와 검지로 겨우 잡히는 정도의 극소량만 넣고 한번 뒤적여줍니다. 뚜껑을 닫고 약 2분간 끓입니다.

4. 뚜껑을 연 뒤, 한번 싹 뒤적여주시고, 위에 파를 고명 얹듯 뿌리고, 불을 가장 약한 불로 줄입니다. 파를 넣은 다음엔 절대로 뒤적이지 마시고 곧바로 뚜껑을 덮어주세요.(유리뚜껑으로 된 냄비가 요리하기 편합니다.)

5. 3~4분 후 뚜껑을 열었을 때 물이 적당히 졸아붙고 있으면 잘 되고있는 것입니다. 떡의 수분흡수력에 따라 잘 보고 너무 물이 많이 졸았으면 이 때 물을 종이컵으로 반컵 정도만 보충한 뒤, 눌어붙은것이 없도록 한번 뒤적여줍니다.

6. 6~8분동안 계속 약한불에 졸이면서 3분단위로 한번씩 뒤집어준 뒤, 양념이 적당히 배었다고 느껴질 때 불에서 내려 바로 먹습니다.


183AAC374D9F9EDF154A51

위에서 중요한 포인트는 두가지인데요, 우선 재료 투입순서가 매우매우 중요합니다. 양념중 마늘이 고추장과 함께 먼저 들어가는 이유는 국물에 마늘향이 충분히 흡수시키기 위합니다. 춘장을 하필 다른 양념장 재료를 다 넣고 마지막에 넣는 이유 또한 맛을 해치지 않으면서 재료에 감칠맛을 더하기 위함입니다. 그리고 파와 오뎅을넣는 타이밍이 가장 중요합니다. 이미 양념이 떡에 어느정도 밴 상태에서 파를 솔솔 뿌려준  뒤 냄비뚜껑을 닫으면(뒤적이지 마세요!), 파 특유의 향이 잡내를 잡고, 떡냄새를 향긋하게 만들어줍니다.

175CB9464D9FAC8251E05B


두번째 중요 포인트는 바로 불의 조절입니다. 멸치를 우릴때는 아주 센불에, 고추장과 떡을 넣을 때에는 중간 불, 그리고 파를 넣을때쯤엔 최고로 약한 불을 쓰셔야 합니다. 불이 세면 재료가 끓고, 변형이 빠르게 이루어집니다. 약한불로 가만히 끓이셔야 양념이 잘 스며들고, 국물의 점성이 증가합니다. 약한불에 익혀야 나중에 설겆이도 편하구요.

미원을 넣는 부분에 대해 의견이 분분할 수도 있겠는데요, 몸에 좋다 나쁘다 말이 많지만, 어쨌든, 전문 식당의 떡볶이 맛을 모델로 비슷한 맛을 내기위해서는 필요한 재료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합니다. 사실 미원을 빼도 맛은 좋습니다. 하지만, 뭔가 부족하다, 설명대로 해도 시장떡볶이 맛에는 뭔가 부족하다. 나는 자극적인 맛을 원한다 싶은 분들은 반드시 조리단계에서 미원을 살짝 넣어주셔야 합니다.

1147923D4D9FADF74F7318



시장떡볶이가 내는 맛의 비결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제가 생각하는 가장 큰 맛의 요소는 조미료(미원), 장시간 우려낸 오뎅국 육수, 저온에서 계속 저어주는 특유의 요리 방식이 한데 모이는 것이 그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집에서는 똑같이 재현하자니 시간과 비용이 많이 발생하고, 짧은 시간에 똑같은 맛을 내기 위해 개발한 것이 바로 위의 방법입니다. 야채와 오뎅을 넣는 타이밍을 잘 조절하고, 불의 세기만 잘 맞춰주시면 잊지못할 떡볶이의 맛을 내실 수 있으실겁니다.

그럼 맛있는 떡볶이 라이프 즐기시길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_^)/
163AAC374D9F9EDE1451F4


트위터 친구분들께: 나...약속지켰다....(털썩!)

 

 

출처 : http://puwazaza.com/251


profile 실천이 없으면 증명이 없고 증명이 없으면 신용이 없으며 신용이 없으면 존경이 없다.
태그
엮인글 :
http://hanoian.org/index.php?document_srl=21103&act=trackback&key=a9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GNS CO.,LTD] 베트남 기업용 인터넷 전용회선 임대/서버콜로게이션 서비스 제공 [레벨:30]Hanoian 2014-03-18 17461
119 해외체류자 자녀양육수당 꼭 신청하세요 [레벨:30]Hanoian 2013-03-08 5036
118 신발끈 엄청빨리 매는 법 [레벨:30]Hanoian 2012-05-22 4211
117 2초만에 옷개기 [레벨:30]Hanoian 2012-02-18 5366
116 공돌이식 T셔츠 개기 VS 2초만에 옷개기 [레벨:30]Hanoian 2012-02-18 4661
115 아침 공복 시 물 한잔은 보약! [레벨:30]Hanoian 2011-07-12 4041
114 만 3세까지는 매일 1시간 이상 스킨십 가져라 [레벨:30]Hanoian 2011-07-11 3497
113 십자가에 달린 사람 -- 발견과정에 대해 [레벨:30]Hanoian 2011-05-06 5792
112 파블로와 브루노 - 파이프라인 우화(The Parable of the Pipeline) [레벨:30]Hanoian 2011-05-03 4115
» 맛있는 떡볶이 비밀, 23년만에 알아내다. [레벨:30]Hanoian 2011-04-09 5124
110 물은 언제 얼마큼 마셔야 하는가 [레벨:30]Hanoian 2011-04-09 5025
109 밥상의 약이 되는 천연 조미료 [레벨:30]Hanoian 2011-04-05 4280
108 '싱겁게 먹어라'는 말은 건강의 적 [레벨:30]Hanoian 2011-01-05 4468
107 어린이를 위한 오차원 전면교육 커리큘럼 25가지 [레벨:30]Hanoian 2010-10-14 5333
106 인터넷을 달군 재활용품 ‘리폼의 여왕’ [레벨:30]Hanoian 2010-09-11 5484
105 한국인이 특히 주의해야 할 중성지방 바로 알기 [레벨:30]Hanoian 2010-09-10 4647
104 대추 한 알이면 충분히 건강해진다 [레벨:30]Hanoian 2010-09-10 4416
103 신윤재선수의 드리프트 특강 [레벨:30]Hanoian 2010-09-06 5426
102 옥수수로 치통 치료 [레벨:30]Hanoian 2010-08-23 7839
101 거실 커튼을 만들었습니다. [레벨:30]Hanoian 2010-08-14 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