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counters

우리가 몰랐던 와인에 대한 상식들

조회 수 8149 추천 수 0 2008.11.24 16:48:52
우리가 몰랐던 와인에 대한 상식들

영화 <범죄의 재구성>을 보면 염정아가 주인공 박신양에게 와인을 권하자 박신양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프랑스나 이태리 꺼 못 먹는 건 아닌데, 2차 대전 때 독일 놈들이 프랑스를 완전히 쑥대밭으로 만들어 놨잖아요. 사람이 얼마나 많이 죽었겠어. 근데, 포도밭이 남아 나겠냐구. 오리지날은 그냥 다 타 없어졌지. 그리고 다시 심었는데 포도 자라는데 하루 이틀 걸리나. 근데 칠레엔 오리지날이 남아있다 이거죠. 와인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프랑스 와인을 찾더라구.”

영화가 방영된 후 시중 와인숍에서 칠레 와인의 인기는 상한가를 쳤다. 칠레 와인 수입업체들은 이 영화로 인해 칠레 와인이 한국에서 유독 인기가 높아졌다고 호들갑을 떨 정도였다. 안타깝게도 박신양의 말은 사실이 아니다. 당시 2차 세계대전으로 프랑스 전역은 전쟁으로 쑥대밭이 됐지만 일부 고급 와인을 만드는 포도밭은 예외였다. 독일군 역시 프랑스 와인의 열렬한 팬이었기 때문이다. 일부 독일군 장교들은 보르도 양조장을 찾아다니며 주인들에게 와인 생산을 장려할 정도였다. 물론 와인 생산을 중단하고 연합군에 지원한 와인메이커들 때문에 황폐해진 포도밭들도 많았다. 하지만 이는 전쟁이 끝난 후 더 좋은 포도밭을 재건하는 데 보약이 됐다. 예컨대 샤토 무통 로쉴드 1945년산과 슈발 블랑 47년산은 현재 경매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전설의 와인이다. 영국 와인전문지 디캔터는 죽기 전에 마셔야 될 와인 1순위로 샤토 무통 로쉴드를 뽑았다. 45년과 47년은 와인이 만들어지는 데 최고의 해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전쟁의 폐해로 수확량이 적었기에 그 가치를 더 인정받았다.

칠레에 ‘오리지날’이 남아 있는 것도 있다. 19세기 후반 ‘포도나무의 흑사병’으로 불리는 필록세라가 창궐해 전 유럽의 포도나무를 황폐화시켰을 때 칠레만큼은 침범하지 못했다. 칠레는 포도 산지로서 세계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천혜의 지형 조건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동쪽으로는 4,000m가 넘는 만년설의 안데스 산맥, 서쪽으로는 태평양, 남쪽으로는 혹한의 남극 그리고 북쪽으론 열대의 아타카마 사막으로 둘러싸여 있어 외부 병충해가 침범할 수 없는 자연 보호막에 둘러싸여 있다. 그래서 필록세라로 프랑스에선 카르메네르라는 포도품종이 멸종했지만, 칠레에선 ‘오리지날 카르메네르’가 지금까지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국내에 와인 문화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와인에 대한 잘못된 상식도 빠르게 늘고 있다. 이제 와인을 마시기 시작한 ‘초보’는 물론 일부 와인 애호가도 흔히들 잘못 알고 있는 와인 상식을 짚어봤다.


1. 레드 와인엔 육류, 화이트 와인엔 생선?

[Canon] Canon EOS-1Ds Mark II (1/100)s iso200 F5.6


중학교 수학책을 펼치면 근의 공식이 등장하듯 와인을 마실 때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 공식이 있다. 바로 ‘레드 와인을 마실 때는 육류, 화이트 와인엔 생선 요리를 맞춰라’는 것이다. 과연 누가 그랬을까?

와인과 음식의 궁합을 프랑스어로는 마리아주(mariage)라고 부른다. 결혼만큼이나 요리와 와인의 조화를 까칠하게 따지는 프랑스에서도 닭고기에 화이트 와인이 등장하고, 해물 볶음엔 레드 와인이 등장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그만큼 마리아주는 주관적이기 때문에 특별한 공식이 있을 수 없다.

그래서 위의 공식이 틀렸다고도 볼 수 없다. 실제 레드 와인엔 육류의 지방을 분해하는 데 뛰어난 타닌이 풍부하고, 상큼한 화이트 와인은 생선의 비릿함을 죽이고, 담백한 맛을 살려준다. 하지만 와인 전문가들은 마리아주는 요리 재료의 종류에 따라 달라지는 게 아니라 요리의 ‘소스’와 ‘색깔’에 따라 결정된다고 말한다. 즉 다소 무거운 느낌의 소스엔 레드 와인, 가벼운 느낌의 소스엔 화이트 와인 식이다. 재료의 색깔 역시 마찬가지다. 진한 색깔의 음식엔 레드 와인이 제격이고 다소 옅은 빛깔의 음식엔 화이트 와인이 어울린다.

예컨대 붉은 빛깔이 도는 연어나 참치의 경우 화이트 와인도 좋지만 포도맛이 강하고 타닌이 적은 보졸레 와인과 잘 어울린다. 홍합과 같이 어두운 색의 해물이나 매운탕과 같은 얼큰한 국물엔 레드 와인이 제격이다. 닭고기는 화이트와 잘 어울리지만 만약 그릴에서 구워졌거나 로스트 형식으로 볶아졌다면 레드 와인이 추천할 만하다.

한가지 덧붙이자면 소금기가 강한 음식은 오크통 숙성된 와인이 좋다. 오크향을 소금이 부드럽게 만든다. 반면 소금기가 없는 음식, 회나 전 같은 경우엔 오크통 숙성을 거치지 않은 화이트 와인이 제격이다.



2. 디캔팅을 오래할수록 와인이 맛있다?


[NIKON CORPORATION] NIKON D2X (1/125)s iso100 F20.0


일본 와인만화 <신의 물방울>을 보면 주인공 시즈쿠는 와인을 명주실처럼 길게 뽑아내는 묘기를 선보인다. 신기에 가까운 그의 묘기로 죽었던 와인은 다시 살아나고, 사람들은 열광한다. <신의 물방울> 영향 때문에 지금도 시내 와인바에 가면 테이블마다 시즈쿠를 흉내내는 소믈리에를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시즈쿠처럼 와인을 주둥이가 좁고 몸체가 넓은 용기(디캔터)에 옮겨 담아 놓는 것을 디캔팅(Decanting)이라고 부른다. 디캔터는 공기와 접촉되는 와인의 표면면적을 넓혀준다. 이를 통해 와인은 병에 있을 때보다 더 빨리 산화되고, 이는 와인의 맛과 향을 부드럽게 만든다. 보르도 고급 와인은 쉽게 제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 첫날 밤 저고리를 꼭 부여잡고 있는 새색시와 같다. 새색시를 어르고 달래듯이 디캔터나 와인잔에 따른 후 계속 흔들어서 산화를 시켜야 맛이 좋아진다.

문제는 모든 와인을 디캔팅할 필요는 없다는 점이다. 디캔팅을 오래할수록 부드러워지지만 그만큼 산도와 풍미는 날아간다. 미국의 마스터 소믈리에인 이반 골드스타인은 “디캔팅은 기호 차이다. 부드러운 맛을 좋아한다면 오랜 시간 디캔팅하면 된다. 하지만 와인의 신선한 맛을 유지하기 위해선 디캔팅을 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디캔팅에 대한 가장 큰 오해는 올드 빈티지의 와인을 딸 때 벌어진다. 예컨대 와인바에 1960년~70년대의 와인을 가져갔을 때 최소 2시간 정도 디캔팅을 권하는 소믈리에를 자주 발견한다. 하지만 20~30년 정도 오래된 와인은 30분 이상 디캔팅을 할 경우 와인의 산화가 급격히 빨라지고, 결국엔 맛이 가버리게 된다. 세계적인 와인컨설턴트 미쉘 롤랑은 “어떤 와인이라도 30분 이상 디캔팅을 하는 것은 좋지 않다”며 “와인이 가진 본연의 맛을 잃어버리기 때문”이라고 조언한다.


3. 와인 보관은 온도에 달렸다?


최근 선물용으로 와인을 주고받는 사례가 많다. 추석이나 설과 같은 명절은 와인업체에게 최대 성수기로 불릴 정도다. 하지만 와인을 선물받을 경우 보관을 어떻게 해야할 지 난감한 경우가 많다. 와인냉장고 등 와인셀러가 많이 생겼지만 일반 가정엔 아직 없는 곳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대부분의 가정은 임시방편적으로 와인을 냉장고에 보관한다. 와인의 온도를 유지하며 신선함을 살리기 위해서다.

하지만 와인의 생명력을 결정하는 데 온도보다 더 중요한 요소가 있다. 바로 진동과 습도다. 오래된 냉장고일 경우 냉장고의 모터 진동은 와인의 맛을 상하게 한다. 진동은 와인에게 햇빛보다 더 나쁜 영향을 준다. 그래서 와인을 트렁크에 두고 장시간 운전하는 것도 금물이다. 와인병 밖으로 와인이 흘러내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습도 역시 진동만큼이나 중요하다. 와인숍을 갈 때 진열대에 와인을 눕혀놓는 것도 습도 때문이다. 코르크가 적당하게 젖어 있어야지 코르크가 마르지 않는다. 코르크가 마를 경우 공기 유입으로 산화가 진행되고 결국 와인이 아닌 식초를 마시는 불상사가 벌어진다. 그렇다면 가정에서 와인을 보관하기에 가장 적당한 곳은 어디일까? 약간 서늘하면서 습하지 않은 지하실이 가장 좋다. 지하실이 없는 아파트라면 다용도실이 최적의 장소다.


4. 로제 와인은 레드와 화이트를 섞는다?


유럽에 가면 한여름철에 매출 실적을 놓고 맥주와 한판 승부를 벌이는 와인이 있다. 미국에선 지난해 여름철 매출이 전년대비 50% 성장해 화제가 된 와인이다. 바로 로제라고 불리는 와인이다. 로제(Rose)는 단어에서 단어에서 알 수 있듯 장미색, 얼핏 보면 핑크색을 띠고 있다. 색깔이 발그스름해 ‘블러쉬’(blush) 와인으로도 불린다.

흥미로운 것은 많은 사람들이 그 색깔 때문에 로제 와인은 레드 와인에 화이트 와인을 섞은 것으로 생각한다. 실제 레드 와인에 화이트 와인을 타면 색깔이 거의 비슷해진다. 하지만 이는 정확한 사실이 아니다.

로제 와인은 보통 레드와인을 사용하는 포도품종으로 만든다. 그런데 포도를 수확한 후 발효를 할 때 레드와인을 발효시킬 때보다 포도껍질을 일찍 제거한다. 그렇게 되면 포도껍질 색깔이 와인 색깔에 미치는 영향이 레드와인보다는 옅어진다. 즉 포도껍질에 의한 착색이 적다. 물론 예외는 있다. 로제 샴페인을 만들 때는 레드 와인과 화이트 와인 포도 품종을 각각 와인으로 제조한 후 나중에 블렌딩한다.

로제와인에 또다른 선입관 중 하나가 달고 싸다는 것. 이태리의 람부루스코, 캘리포니아의 화이트 진판델 등 수많은 로제와인들이 지금도 베스트셀러지만, 그 특유의 단 맛 때문에 와인애호가들에겐 외면을 받았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드라이하고 고급 레드 와인 못지 않은 로제 와인도 속속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5. 비옥한 포도밭에서 명품 와인이 탄생된다?

[NIKON CORPORATION] NIKON D70 (1/250)s F13.0


국내 와인 관련 기사나 책을 읽다보면 와인의 장점 중 하나로 ‘비옥한 토양’을 꼽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일부 와인 애호가들은 비옥한 토양을 명품 와인의 필수 조건인양 생각한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비옥한 토양일수록 포도 작황은 좋아질지 모르지만 명품 와인과는 거리가 멀어진다.

보르도를 비롯한 전세계 특급 와인 산지를 방문한 사람들이 가장 놀라는 것 중 하나가 토양이다. 자갈로 뒤덮여진 포도밭을 보면 ‘과연 이런 곳에서 제대로 된 포도가 태어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다. 점토질, 사암, 석회질 등 자갈이 많은 토양에서 자라는 포도나무는 양분과 물을 찾아 뿌리를 더 깊은 곳으로 뻗어나간다. 덕분에 가뭄을 견뎌내는 능력이 탁월하다. 오래된 묘목일수록 특급 와인을 만들어내는 것도 이런 뿌리가 깊숙이 뻗어있기 때문이다. 특히 척박한 토양은 거칠지 않은 포도나무를 만들어 내고 단단한 포도송이를 소량생산 한다. 이 포도송이는 나중에 와인으로 변했을 때 농축된 색깔과 향, 풍미를 만들어 낸다. 명품 와인을 만들어 내는 포도밭의 또다른 공통점은 대부분 경사면에 위치해 있다는 것이다. 일조량이 풍부해 구조감이 뛰어난 포도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출처 : 손용석의 와인이야기

profile 실천이 없으면 증명이 없고 증명이 없으면 신용이 없으며 신용이 없으면 존경이 없다.
태그
엮인글 :
http://hanoian.org/index.php?document_srl=15229&act=trackback&key=b8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파블로와 브루노 - 파이프라인 우화(The Parable of the Pipeline) [레벨:30]Hanoian 2011-05-03 8557
112 맛있는 떡볶이 비밀, 23년만에 알아내다. [레벨:30]Hanoian 2011-04-09 8841
111 물은 언제 얼마큼 마셔야 하는가 [레벨:30]Hanoian 2011-04-09 8853
110 '싱겁게 먹어라'는 말은 건강의 적 [레벨:30]Hanoian 2011-01-05 8259
109 어린이를 위한 오차원 전면교육 커리큘럼 25가지 [레벨:30]Hanoian 2010-10-14 9189
108 한국인이 특히 주의해야 할 중성지방 바로 알기 [레벨:30]Hanoian 2010-09-10 8265
107 신윤재선수의 드리프트 특강 [레벨:30]Hanoian 2010-09-06 9175
106 옥수수로 치통 치료 [레벨:30]Hanoian 2010-08-23 11342
105 페인트 DIY ② '뚝딱' 실전 돌입! [레벨:30]Hanoian 2010-07-29 6945
104 페인트 DIY ① 이것만 알면 쉽다! [레벨:30]Hanoian 2010-07-29 6660
103 ‘다림질의 정석’ 공식만 잘 지키면 당신도 달인 [레벨:30]Hanoian 2010-04-23 5534
102 ‘숨어 있는 키’ 10㎝를 찾아라 [레벨:30]Hanoian 2010-04-23 6108
101 내 아이 영재로 키우는 비법, 바로 '멸치!' [레벨:30]Hanoian 2010-04-23 6792
100 직장인이라면 꼭 해야할 일 21가지 [레벨:30]Hanoian 2010-04-09 4976
99 베트남 선교영상 [레벨:30]Hanoian 2010-03-24 5860
98 베트남어 성경 [레벨:30]Hanoian 2010-03-23 7127
97 드라마 덕에 제대로 떴다! 알고 보면 쉬운 파스타 [레벨:30]Hanoian 2010-03-09 6387
96 [QT] 베트남어 매일성경 [레벨:30]Hanoian 2010-01-31 7186
95 대한민국을 노리는 이슬람을 경계하라 [레벨:30]Hanoian 2010-01-30 5222
94 인맥관리·자기계발… '점심형 인간'이 돼라 [레벨:30]Hanoian 2010-01-27 4983
93 죽기전에 봐야할 영화 1001 Movies You Must See Before You Die - 1 file [레벨:30]Hanoian 2010-01-14 10584
92 컴퓨터 보안2편 "당신의 메신저 누가 훔쳐본다면 ?" [레벨:30]Hanoian 2010-01-12 6598
91 기초 컴퓨터 보안 Administrator를 바꾸자 [레벨:30]Hanoian 2010-01-12 5827
90 알아두면 편리한 특수문자키 열람 [레벨:30]Hanoian 2009-12-16 5710
89 화가 치밀때 좋은 체조 - 火氣 가라앉히기 [레벨:30]Hanoian 2009-11-13 9441
88 야베코리아태권도장 박용찬 사범 [레벨:30]Ryu 2009-06-23 9190
87 [동영상] 제6회 세계주니어태권도선수권대회 시범 [레벨:30]Ryu 2009-05-18 8346
86 [동영상] 2006년 5월 28일 시범 [레벨:30]Ryu 2009-05-18 5178
85 [동영상] 2006년 베트남 호치민시 태권도대회 개막식 시범 [레벨:30]Ryu 2009-05-18 9039
84 [동영상] 2004년 7월28일 연습 [레벨:30]Ryu 2009-05-18 4987
83 [동영상] The 3rd LG Cup Viet Nam Taekwondo Open 2004 - 호치민시 [레벨:30]Ryu 2009-05-18 5581
82 [동영상] The 3rd LG Cup Viet Nam Taekwondo Open 2004 - Cần Thơ [레벨:30]Ryu 2009-05-18 7305
81 [동영상] The 3rd LG Cup Viet Nam Taekwondo Open 2004 - An Giang [레벨:30]Ryu 2009-05-18 5409
80 [동영상] The 3rd LG Cup Viet Nam Taekwondo Open 2004 - Dồng Tháp [레벨:30]Ryu 2009-05-18 5589
79 [동영상] 2003년 제 22회 SEA Game 개막식 [레벨:30]Ryu 2009-05-18 9043
78 [동영상] 2003년 아시아선수권대회시범 [레벨:30]Ryu 2009-05-18 8415
77 [동영상] 2003년 8월 29일 시범 [레벨:30]Ryu 2009-05-18 8017
76 [동영상] The 2nd LG Cup Viet Nam Taekwondo Open 2003 [레벨:30]Ryu 2009-05-18 7254
75 커피 잘 마시면 약 [레벨:30]Ryu 2009-05-15 5423
74 직장인 스트레칭 - 10분만쭈~욱, 쫘~악관절이웃는다 [레벨:30]Ryu 2009-05-06 5933
73 창세기 연대기의 정확성과 족장들의 긴 수명 [레벨:30]Ryu 2009-03-13 8222
72 컴퓨터 잘 쓰는 법 975가지 [레벨:30]Ryu 2009-02-26 5192
71 최배달 입산 수련 일지 [레벨:30]Ryu 2009-02-14 6864
70 대산 최배달 [레벨:30]Ryu 2009-02-14 6718
69 중국무술의 발경(發勁) [레벨:30]Ryu 2009-02-14 6770
68 발경의 원리 [레벨:30]Ryu 2009-02-14 5363
67 죽기 전에 꼭 타봐야 할 차 10대 [레벨:30]Ryu 2009-02-14 5174
66 숫자의 단위 (숫자읽기) [레벨:30]Ryu 2009-02-03 7336
65 실미도 사건 실제사진 [레벨:30]Ryu 2009-01-18 7623
64 초등생이 작성한 시험지 [레벨:30]Ryu 2009-01-18 4985
63 초호화 럭셔리 버스 [레벨:30]Ryu 2009-01-18 6337
62 아이소 매트릭스 트레이닝 [레벨:30]Ryu 2008-12-03 5837
» 우리가 몰랐던 와인에 대한 상식들 [레벨:30]Ryu 2008-11-24 8149
60 추억의 보글보글 리바이벌 [레벨:30]Ryu 2008-11-23 4711
59 잊고있던 몸 만들기 '작심9일'이면 성공 (下) [레벨:30]Ryu 2008-11-23 5131
58 잊고있던 몸 만들기 '작심9일'이면 성공 (上) [레벨:30]Ryu 2008-11-23 5101
57 레몬 향수 간편하게 만들어 보는 재미있는 실험 [레벨:30]Ryu 2008-11-23 5071
56 콧등 피지.모공 줄이는 7가지 노하우 [레벨:30]Ryu 2008-11-23 4866
55 만원부터 시작하여 가장 빨리 1억만드는 펀드 투자 [레벨:30]Ryu 2008-11-23 4510
54 녹차 이렇게 마셔야 효과 만점 file [레벨:30]Ryu 2008-11-19 5359
53 [세계일주(上)] ‘5불 클럽’이 추천하는 죽기 전에 꼭 가야 할 10곳 file [1] [레벨:30]Ryu 2008-11-19 5988
52 뇌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10가지 방법 [레벨:30]Ryu 2008-11-19 4856
51 <지중해 식단 속 장수의 비밀!> [레벨:30]Ryu 2008-11-19 6972
50 神들의 밥상 크레타 사람처럼 먹어라 file [레벨:30]Ryu 2008-11-19 5886
49 [언더우드 선교사의 기도문] 지금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레벨:30]Ryu 2008-11-09 6368
48 원베네딕트 선교사의 50가지 충고 [레벨:30]Ryu 2008-11-09 6658
47 [2003년 YWAM MC] 태권도 4영리 드라마 [레벨:30]Ryu 2008-11-09 4376
46 무술수련과 차생활 & 단전호흡 [레벨:30]Ryu 2008-11-09 5488
45 운동선수에 적당한 기 수련법 [레벨:30]Ryu 2008-11-09 5183
44 기와 파이터의 상관관계(발경) [레벨:30]Ryu 2008-11-09 5380
43 태극권, 건강무술로 의학적 검증 [레벨:30]Ryu 2008-11-09 5933
42 동양의 건강추구 방법- 양생법(養生法)-김기창 [레벨:30]Ryu 2008-11-09 5631
41 미야모토 무사시의 전략경영 [레벨:30]Ryu 2008-11-09 5100
40 15분 순환 운동, 이렇게 따라 하세요! [레벨:30]Ryu 2008-11-09 4903
39 군살 빠지는 저녁 운동 [레벨:30]Ryu 2008-11-09 5540
38 무술 수련과 멘탈 트레이닝(Mental training)-(3) [레벨:30]Ryu 2008-11-09 5100
37 무술 수련과 ‘멘탈 트레이닝(Mental training)-(2) [레벨:30]Ryu 2008-11-09 5239
36 무술 수련과 멘탈 트레이닝(Mental training) [레벨:30]Ryu 2008-11-09 4904
35 기수련과 무술의 상관관계 [레벨:30]Ryu 2008-11-09 4083
34 국기원 [레벨:30]Ryu 2008-11-09 5293
33 태권도 5대정신 [레벨:30]Ryu 2008-11-09 6273
32 태권도의 직선운동과 회전운동에 대하여 file [레벨:30]Ryu 2008-11-06 6664
31 2007년 2월 베트남 냐짱(Nha Trang) 조행기 [레벨:30]Ryu 2008-11-06 5720
30 [보도자료]"베트남에 사랑 심는다" 한국봉사단 19명 현지 도착 Master Ryu 2005-04-01 5067
29 예수님은 이렇게 죽으셨다.!!!(과학으로 본다@.@) Master Ryu 2008-10-30 4805
28 ★ 죠이 도우슨이 말하는 중보기도의 원칙 ★ Master Ryu 2005-04-24 4982
27 미국 역대 대통령들이 취임식때 사용한 성경구절들 Master Ryu 2005-04-08 4259
26 [2002-2003 인도단기선교] 태권도 4영리 드라마 Master Ryu 2005-12-13 4839
25 20대에 부자가 되는 방법 Master Ryu 2007-01-19 4764
24 베트남에 온지 2년이 지났다. Master Ryu 2006-05-08 4937
23 [동영상] The 4rd LG Cup Viet Nam Taekwondo Open 2005 개막시범 Master Ryu 2005-07-26 6272
22 장애물 3단 밟고 뛰어 앞차기 Master Ryu 2005-06-22 6739
21 [시범]2005년 제3회 호치민 한국어 말하기 대회 식전 축하시범 Master Ryu 2005-05-16 5635
20 과학을 통해 배우는 강해지는 요령 Master Ryu 2006-06-05 3917
19 이미지트레이닝 수련법 Master Ryu 2006-06-02 4916
18 운동전후 충분한 수분흡수(스포츠 영양학) Master Ryu 2005-03-31 4840
17 유연성 향상과 스트레칭 Master Ryu 2005-03-31 4789
16 유산소성 파워 향상을 위한 트레이닝 방법 Master Ryu 2005-03-31 5385
15 무산소성 파워 향상을 위한 트레이닝 방법 Master Ryu 2005-03-31 4962
14 태권도 운동과 에너지 시스템 Master Ryu 2005-03-31 5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