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counters

옥수수로 치통 치료

조회 수 7836 추천 수 0 2010.08.23 11:33:42
옥수수로 치통 치료
http://cafe.daum.net/01191588834

출처 김기백

 

옥수수로 모든 치통을 퇴치한다고?

 

가식이 있을 리 없는 필자가 왜 갑자기 [특종]이라느니 옥수수 하나로 평생치아 걱정을 끝낼 수 있느니 호언장담을 하게 된 사연은 어젯밤 참으로 우연히 필자가 얼마 전부터(친하지는 않지만) 꽤 안면이 있는 60대 중반쯤 되는 어떤 영감으로부터 참으로 귀가 번쩍 띌만한 놀라운 경험담을 들었기 때문이다. 무슨 소리냐 하면 그 역시 서로가 안면이 있는 40대가 어젯밤 그 영감에게 "내가 치통이 심해 죽을 지경인데 무슨 비방 같은 게 없느냐?" 졸라대는 자리에 실로 우연히 필자가 바로 옆에서 그 영감의 대답을 들을 수 있었다.

 

필자랑 같은 토박이 경상도 출신인 그 영감이 그 40대 초반 녀석한테 말하기를 "네가 하도 졸라대니까 말해주는데 치통(충치)이 아무리 심하고 잇몸이든 치아든 아무리 아파도 옥수수 하나면 평생 치아걱정 안해도 된다" 라고 하는 게 아닌가? 40대나 필자나 첨에는 이 영감이 뭔 소리를 하나싶어 어리둥절하고 있는데 그 영감이 말하기를 초등학교 다닐 때 할머니가 설탕공장(아마 엉성한 가내공업 수준의 소규모였을 것)을 하고 계셨는데 여름이면 수박에 설탕을 잔뜩 넣어 먹곤 했는데 그때 어린 몸에 설탕을 하도 많이 먹어서 이가 엉망이 되고 치통이 매우 심했다" 면서 이어서 하는 말이 "그때 동네에 어떤 영감이 말하기를 옥수수를 구해다가 알맹이는 먹고, 옥수수 알이 채워져 있던 옥수수 속대(옥수수를

감싸고 있는 겉잎사귀나 수염 말고 옥수수 알이 박혀있는 아주 단단한 속대)칼로 여러 동강으로 토막 내서 주전자 같은데 넣고 물을 부은 다음 뼈다귀 고듯이 푹 삶아서 (삶는 동안 물이 부족해지면 중간 중간에 물을 보충해가면서) 그 물을 사람 입안에 넣어도 될 정도로 적당히 식혀 그 물을 마시지는 말고, 입안에 머금고 있다가 뱉어버리기를 열댓 번 반복하면(많이 아플 경우 며칠간 반복) 그 뒤부터는 죽을 때까지 평생 두 번 다시는 치통으로 고생하는 일도 없고, 따라서 치과에 갈일도 없다"고 하더라는 것이다.

 

나는 치아관리를 잘못하는 바람에 치통으로 여러 번 고생을 해왔고 (지금은 아픈 이빨이 없어서 직접 실험해 보지는 못했다) 예로부터 치아는 5복 중에 하나로 들어갈 만큼 인간 일생에 대단히 중요한 신체기관이며, 치아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이 부지기수라는 것은 온 세상 사람들이 너무나 잘 알고 있는데다가, 옥수수 수염차를 끓여 마신다는 얘기들은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그냥 버려버리는 그 부분이 그토록 신효한 약재기능을 한다는 얘기는 난생 처음 듣는 하도 신기한 얘기인지라 그 40대녀석보다 내가 더 귀가 쫑긋해져서 그 영감에게 3 4번 되묻고 다짐 확인하였다.

 

"그러면 그 뒤로는 진짜로 치과에 한 번도 안 갔습니까?" 라고 물으니" 그 뒤로 이 나이가 되도록 치과 근방에도 가 본 적이 없고, 옥수수 요법은 치과 의사는 물론, 한의사들도 모르는 그야말로 비방인데 40대가 하도 졸라대는 바람에 가르쳐 주는 것"이라고 하더라는 것이다.

 

필자가 볼 때 그 영감이 자세히는 모르지만 그다지 배운 사람도 아니고, 별 재산도 없는 세상풍파를 많이 겪은 전형적인 경상도 영감으로 그런 경험담을 거짓말 할 리가 만무하고, 일시적 효과밖에 없는 정도를 크게 부풀려서 뻥을 쳤을 리도 없고 그런 성격의 사람도 아닌 것은 확실하기에, 한두 사람만 알고 흘려버리기에는 너무도 아깝고 손쉬우면서도 신기한

민간요법으로 판단되어 과감히 [특별기사화] 하기로 어젯밤에 이미 작심하게된 것이다.

 

옥수수 알맹이만 발라내고 버려온 속 부분이 바로 치통의 특효성분이라!

 

영감에게 웃으면서 "정말로 그렇다면 치과 의사들 다 굶어 죽겠구먼요." 라고까지 했으나, 그 영감은 웃지도 않고 "옥수수 속대 (정확한 명칭이 애매하여 필자가 편의상 붙인 명칭)는 성분이 뭔지는 모르지만 치통에 특효 성분이 많이 들어 있는 모양" 이라고 하였다.

 

옥수수 속대 푹 고은 물로 가글하면 치통이 없어진다는 이 내용을 암 치료를 받고 있는 친구에게도 보냈습니다. 이 친구는 항암치료를 받는 중인데 충치 치통이 있어 치과에 가니 의사들이 치료를 거부하더랍니다. 구강암 센터에서 진통제 처방을 받았는데 약을 먹으면 온 몸이 늘어져 매우 힘들고 다음 복용시간 되기전에 통증이 와서 심란하던차에 저의 메일을 받고 속는셈 치고 마당에 심어 놓은 옥수수를 따서 실험해 보았답니다. 우선 진통제부터 끊고 옥수수 속대를 압력솥에 푹 찐 물을 통증이 올 즈음에 가글을 하곤 하였답니다. 하루, 이틀 오늘 이 사흘째 진통제도 안 먹고 통증이 오면 가글만 했는데 신기하게 통증이 없어져서 너무 기쁘고 고맙다는 메일을 제게 보내왔습니다~^^ K 일류대학을 나온 친구인데 믿기 어려운 민간 처방이 너무 신기하다며 인체의 신비 또한 무한하다고 연신 고맙다고 하네요~^^ 저도 너무 기뻐서 여기에 올립니다. 저도 유기농 옥수수를 사다가 해 봐야겠어요~^^ 

profile 실천이 없으면 증명이 없고 증명이 없으면 신용이 없으며 신용이 없으면 존경이 없다.
태그
엮인글 :
http://hanoian.org/index.php?document_srl=20646&act=trackback&key=bcf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GNS CO.,LTD] 베트남 기업용 인터넷 전용회선 임대/서버콜로게이션 서비스 제공 [레벨:30]Hanoian 2014-03-18 17416
119 해외체류자 자녀양육수당 꼭 신청하세요 [레벨:30]Hanoian 2013-03-08 5005
118 신발끈 엄청빨리 매는 법 [레벨:30]Hanoian 2012-05-22 4194
117 2초만에 옷개기 [레벨:30]Hanoian 2012-02-18 5339
116 공돌이식 T셔츠 개기 VS 2초만에 옷개기 [레벨:30]Hanoian 2012-02-18 4642
115 아침 공복 시 물 한잔은 보약! [레벨:30]Hanoian 2011-07-12 4040
114 만 3세까지는 매일 1시간 이상 스킨십 가져라 [레벨:30]Hanoian 2011-07-11 3490
113 십자가에 달린 사람 -- 발견과정에 대해 [레벨:30]Hanoian 2011-05-06 5791
112 파블로와 브루노 - 파이프라인 우화(The Parable of the Pipeline) [레벨:30]Hanoian 2011-05-03 4104
111 맛있는 떡볶이 비밀, 23년만에 알아내다. [레벨:30]Hanoian 2011-04-09 5122
110 물은 언제 얼마큼 마셔야 하는가 [레벨:30]Hanoian 2011-04-09 5023
109 밥상의 약이 되는 천연 조미료 [레벨:30]Hanoian 2011-04-05 4278
108 '싱겁게 먹어라'는 말은 건강의 적 [레벨:30]Hanoian 2011-01-05 4462
107 어린이를 위한 오차원 전면교육 커리큘럼 25가지 [레벨:30]Hanoian 2010-10-14 5330
106 인터넷을 달군 재활용품 ‘리폼의 여왕’ [레벨:30]Hanoian 2010-09-11 5482
105 한국인이 특히 주의해야 할 중성지방 바로 알기 [레벨:30]Hanoian 2010-09-10 4642
104 대추 한 알이면 충분히 건강해진다 [레벨:30]Hanoian 2010-09-10 4413
103 신윤재선수의 드리프트 특강 [레벨:30]Hanoian 2010-09-06 5420
» 옥수수로 치통 치료 [레벨:30]Hanoian 2010-08-23 7836
101 거실 커튼을 만들었습니다. [레벨:30]Hanoian 2010-08-14 3533